서울필름스쿨
카테고리
CATEGORY

캐스팅 소식
서울필름스쿨 서울필름스쿨 출신 '그놈이 그놈이다' 한다솔, "황정음 선배님께 감사해" 종영 소감 2020/0902/1650 93

한다솔이 ‘그놈이 그놈이다’ 종영 소감을 밝혔다.

한다솔은 1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에서 선우 제약 웹툰개발팀의 PD ‘김다은’으로 분해 넘치는 애교와 사랑스러운 매력을 가감 없이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 중 한다솔은 황정음(서현주 역)을 향해 두터운 선망과 의리를 지닌 인물로, 황정음이 곤란한 상황에 빠질 때마다 그녀의 편이 되어주고 응원을 아끼지 않는 등 훈훈한 선후배 케미를 선보였다.

특히, 귀여운 외모는 물론 통통 튀는 목소리와 웃는 얼굴로 웹툰 개발팀을 밝히는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한 한다솔은 등장만으로도 미소 짓게 하는 드라마의 활력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을 받았다. 이처럼, 다양한 작품에서 자신만의 색을 만들어가고 있는 배우 한다솔의 이후 행보에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한다솔은 “’그놈이 그놈이다’는 진심으로 감사한 작품이다. 이번 작품을 하기 전 목표는 즐겁게 하자였다. 좋은 감독님, 선배님들, 스태프 분들 덕분에 더할 나위 없이 즐겁게 촬영했던 것 같다”며 “이분들과 함께 작품을 할 수 있음에, 밝고 의리 있는 다은이를 만날 수 있음에 그저 감사하고 행복했다. 드라마를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또한, “황정음 선배님께 특히 도움을 많이 받았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현주(황정음 분)가 마이툰에서 해고당하는 장면을 촬영하기 전에 선배님께서 ‘우리가 같이 일을 얼마나 했을까? 오래 했겠지?’라고 힌트를 주셨다. 그 얘기를 듣고 현주와 정이 깊게 들었을 텐데 억울하게 회사를 나가게 된 선배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나의 위치가 슬프게 느껴졌다”며 황정음을 향한 감사함을 드러냈다.

이어, “극 중 인물로서 상대를 보고 감정을 느낄 때 가장 행복한 순간이라고 느낀다. 그 장면이 다은이가 그런 감정을 가장 짙게 느낀 순간일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다솔은 ‘그놈이 그놈이다’ 종영 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출처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